언론보도

동부전선 수호자 3군단 창설 70주년…"주민과 함께 숭고한 여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행복BIZ 작성일20-10-16 02:54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동부전선 수호자 3군단 창설 70주년…"주민과 함께 숭고한 여정"

 

어려움 겪을 때마다 앞장서는 국민의 군대…국가수호 사명 완수



3군단 창설식 [3군단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대한민국의 가장 험준한 산악을 지키는 '동부전선의 수호자' 육군 3군단이 올해로 창설 70주년을 맞았다.

3군단은 6·25 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0월 16일 서울 남산동에서 창설됐다.

당시 북위 38도선을 돌파한 국군은 평양으로 북진 작전 중이었다.

3군단은 6·25 전쟁 당시 매봉·한석산 전투에서 중공군 12사단을 궤멸시키는 전공을 세웠다.

이어 백석산, 펀치볼 등 중동부 전선 주요 전투에 참여해 적의 공세를 물리쳐 위기 때마다 조국을 지켜냈다.

휴전 이후인 1968년 울진·삼척지구 무장공비 소탕 작전, 1990년 동부전선 가칠봉에서 북한의 제4땅굴 발견하는 성과를 거뒀다.

1996년 강릉 침투 무장공비 소탕 작전에 투입돼 최전선에서 국가 안보를 굳건히 했다.

소탕 작전 [육군 3군단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1972년 소양감댐 건설로 주둔 지역이 수몰됨에 따라 3군단은 인제군 기린면 현리의 현 위치로 이동한 이후 동부전선을 수호하는 산악군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산악군단'이라는 별칭만큼이나 험준한 백두대간과 태백준령이 3군단의 작전지역이다.

대암산(1천314m)과 향로봉(1천287m), 펀치볼 고지(1천100m) 등 1천m 이상 고지가 540여개에 달한다.

책임지역의 87%가 험준한 산악인 셈이다. 155마일의 휴전선 중 가장 넓은 GOP(일반전초)을 담당하고 있다.

3군단의 70년 역사는 지역주민과 늘 함께한 동반자이자,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앞장서는 '국민의 군대'였다.

각종 수해와 산불, 폭설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군단은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 대민지원을 펼쳤다.

[모멘트] 무너진 다리에 간편조립교 '뚝딱'
(인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2일 강원 인제군 서화면 천도리 양지교에서 육군 3군단 공병여단 장병들이 무너진 다리 위로 간편조립교를 건설하고 있다.
양지교는 최근 호우에 내려앉아 건너편 마을 주민들이 1주일째 고립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2020.8.12 [THE MOMENT OF YONHAPNEWSyangdoo@yna.co.kr
지난 8월 집중호우 때는 인제군 서화면 천도리 인근 양지교가 침하해 주민들이 고립됐을 때 군단은 마을 주민들을 돕고자 임시 교량을 설치했다.

육군 작전용 교량인 '간편조립교'를 내려앉은 양지교 교각 위로 구축해 차량 통행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립된 주민들이 생업에 나설 수 있도록 돕는 등 국민의 군대로서 소임을 다했다.

3군단의 국민의 군대 유전자(DNA)는 전쟁 후 폐허가 된 국토의 재건부터 1960∼70년대 영서와 영동을 연결하는 산악 지역의 도로 개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특히 아무도 갈 엄두를 내지 못했던 험준한 한계령을 총연장 46㎞의 비포장 고갯길로 처음 개통한 것이 3군단 125공병대대 소속 장병들이었다.

이 공사는 1966년 9월 착공한 지 6년 만인 1971년 12월 완공됐다.

한계령·미시령 개통식 [3군단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최근에는 국가적 재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방역 지원은 물론 혈액 부족 상황 극복을 위한 '사랑의 헌혈 운동'에도 앞장섰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1만2천여 명의 장병이 헌혈에 동참했다.

장병들의 외출·외박 제한으로 지역경제가 휘청일 때마다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로컬 푸드데이', 배달음식을 활용한 점심 '통통데이' 등으로 돕고 나섰다.

이 때문에 최상기 인제군수는 '인구 절반이 군 장병'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7만 군민 시대를 향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인제는 3만3천여 인제군민과 3만여 군 장병 등 7만 명 군민이 함께 사는 곳"이라며 "군 장병과 많은 의사소통으로 지역과 군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3군단은 "군단이 걸어온 70년 역사는 지역주민과 함께해 온 영광의 길이자 조국 수호를 위한 숭고한 여정이었다"며 "정예 산악군단의 전통과 명예를 이어가면서 평화를 힘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강한 군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7&oid=001&aid=001194818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